Business

해외 직구 상품의 통관 구조
세계 각국의 소비패턴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뀌진 이미 오래며, 최근 결제시스템의 발전으로 해외 우수제품을 간편하게 안방에서 온라인으로 구매 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습니다. 특히 세계 각 국가에서는 특송(EMS,Fedex,DHL 등)을 통해 배송되는 해외지국 상품이 기준금액 이하 일 경우 관세업이 통관,배송 되어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상대적으로 값비싼 물류비가 특징인 특송은 무관세라는 잇점과 간편한 통관절차 그리고 빠른 배송의 장점 때문에 세계 각국의 전자상거래업체가 가장 대중적으로 이용하는 물류 수단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중국만은 예외로 해외직구상품의 배송이 원할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중국 콰징 통관의 특이성
2016년 4월 이후 중국정부는 다른 국가들과는 전혀 다른 통관규제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과거 EMS 등 특송을 통해 반입되는 해외 직구제품에 대해 무관세 통관을 정면 폐지하고 "무관세 통관 불가" 의 기본 원칙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중국정부의 단속 강화는 그 동안 중국행 물류의 기본으로 여겨졌던 불법물류의 패러다임 을 바꾸었으며, 이는 중국을 상대로 플랫폼 사업을 운영했던 한국업체들에게 결정적인 약점으로 작용하여 제품이 팔려도 중국으로 보낼 방법이 없어 손실을 보는 업체들이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한국기업의 중국진출 장벽
중국은 세계 어느 국가 보다 제품홍보를 위한 전자상거래 마케팅 비용이 상대적으로 비싸며, 특히 바이두, 타오바오와 같은 유명 사이트를 통한 광고는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중국 진출을 계획하는 한국 전자상거래 업체의 장벽으로 그래서 선택하는 방법은 티몰, 징동, 쿼메이 등 종합플랫폼에 적지 않은 비용을 지불하고 입점하는 방법을 선택하기도 한다. 그러나 플랫폼 업체의 수시로 진행하는 프로모션의 부담과 높은 배송료, 통관의 문제는 안정적인 판매를 보장한다는 약속만을 믿고 뛰어든 한국업체에게 또다른 장벽으로 사업운영 지속을 어렵게 하고있습니다.
한국형 플랫폼의 필요성
중국형 플랫폼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입점이 가능하고 이미 확보된 3억 고객들에게 홍보되며, 첨단 솔루션이 결헙된 주문관리, 재고 관리, 실시간 통관 및 신속한 배송 서비스는 물론 가장 빈번하게 발생되는 민원인 실시간 배송현황을 SNS를 통해 1:1 자동응대 서비스까지 가능한 한국형 플랫폼이 있다면 상황은 다르다 이서비스가 바로 e-FTA에서 현재 구축하고 있는 ALL-IN-ONE SERVICE 인 국제 통관 플랫폼 서비스
( 한중 온라인 통관 자동화 시스템 ) 이다.
본 서비스가 오픈되면 그 동안 중국형 플랫폼 입점시 문제 되었던 통관 문제를 완벽히 해결 함으로써 이를 통해 빠른 배송과 신속한 CS 응대가 가능하며 수 많은 한국 기업의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이 획기적으로 개선될것입니다
중국로컬 환경에 최적화된 플랫폼 운영 및 분양
초저가 제품 소싱
다양한 마케팅 서비스
중국 중심의 B2C, C2C, B2B 실시간 전자통관 서비스
토탈 술루션을 통한 주문관리, 재고관리, CS관리, 배송관리 서비스 서비스 다변화를 통한 중국 외 미주, 동남아, 유럽시장 진출 컨설팅
HOME  |  CONTACT US